(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남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남북 정상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합의하면서 그 시기가 언제쯤일지에 관심이 쏠린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마치고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나는 김 위원장에게 서울 방문을 요청했고 김 위원장은 가까운 시일 안에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서울로 초대한 것은 남북관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의지의 뜻으로 풀이된다. 양 정상은 이미 4·27 판문점선언에서 민족의 중대사를 수시로 진지하게 논의하고 신뢰를 굳건히 하며 남북관계의 지속적 발전과 한반도 평화와 번영·통일을 향한 좋은 흐름을 더욱 확대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기로 한 바 있다. 비핵화 협상을 비롯해 군사 긴장 완화, 남북경협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구체적 합의사항을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정상회담으로 순풍을 탄 남북관계 발전의 흐름을 김 위원장의 답방으로 이어가고자 할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김 위원장의 답방은 최대한 이르게 이뤄질 전망이다.

앞으로 2년에 계룡출장샵 문재인 정부의 명운을 걸어야 한다. 지난해 대선 후 지금까지 충주출장샵 1년여와는 달리 이제부터는 성과로 평가받을 수밖에 없다. 국정의 모든 초점이 파주출장샵 성과 창출에 맞춰져야 한다. 이를 위한 내각의 일대 쇄신과 필요하다면 추가적인 청와대 개편까지 주저하지 말아야 경상남도출장샵 한다. 2기 개각의 폭과 대상에 제한을 둘 군산출장샵 필요도, 이유도 없다. 능력이 부족한 인사는 과감히 교체해야 한다. 소득주도성장이든 충청북도출장샵 혁신성장이든, 팀플레이를 할 수 있도록 경제팀 정비도 해야 한다. 새로운 인선의 첫 번째 기준도 ‘유능’이고, 두 번째 기준도 ‘유능’이다 포항출장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