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는 남북 정상회담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이 한반도의 긴장 완화와 신뢰 분위기 조성으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는 이날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남북 정상 간 회동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남북한 화해는 긴장 완화, 상호 신뢰 분위기 조성, 상호 이해 고려 등을 촉진하고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체고라는 “(남북한) 경계선에서의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것”이라고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그는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상기시켰다. 마체고라 대사는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도록 하기 위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한 것임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나쁜 점은 아무것도 없다. 그러한 협력은 긍정적 효과만을 낳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사천출장샵 고무신 생산의 저력, ‘보따리상 나이키’를 만나다 신발은 삼국시대에도 있었고 조선시대에도 있었지만, 근대 제조업으로서 신발산업의 시작은 고무신이라고 할 수 있다. 영주출장샵 고무신의 생산은 고무나무에서 추출한 생고무에 황을 더하고 가열해서 신발 재료를 만드는 ‘가황(加黃) 기법’이 1839년 미국에서 개발되면서 본격화했다. 가황 기법이 미국에서 일본으로 전해지면서 고무신 공장이 우후죽순처럼 들어섰고, 1919년 8월 1일 서울 용산구 원효로 1가에 우리나라의 첫 고무신 공장인 대륙고무공업주식회사가 설립됐다. 창업자 이하영은 부산 기장 출신이었다. 그는 일본산 고무신의 품귀 현상에 주목해 국내 신발공장 설립을 모색했다. 조선총독부가 3·1 독립운동을 기점으로 유화정책을 펴면서 부산 등 전국에 신발공장이 잇따라 설립됐다. 고무신의 판매 규모는 1921년 한해에만 80만8천 켤레였다. 이중 70만 켤레는 일본에서, 국내 생산은 10만8천켤레였다. 일제강점기를 거쳐 1950년 한국전쟁은 부산을 국내 신발산업의 중심지로 군산출장샵 만드는 계기가 됐다. 피란수도 부산에 피란민을 비롯해 물자와 설비가 몰려들었다. 피란민은 노동집약형인 신발산업에 풍부한 노동력이면서 안정적인 수요층이었다. 고무신을 만들던 부산의 신발공장은 군화 등을 납품하면서 사업 기반을 다져나갔다. 1960년대에는 발을 덮는 갑피와 발바닥이 이천출장샵 닿은 창으로 구성된 새로운 신발이 등장해 고무신과 세대교체가 진행됐다. 1970년대 생활 수준이 나아지면서 신발 주력제품은 고무신에서 광주출장샵 운동화로 부천출장샵 바뀐다. 부산을 중심으로 성장한 국내 신발산업은 1965년 한일 국교정상화 이후 일본의 기술과 생산설비가 나주출장샵 유입되면서 한 단계 도약하고 베트남 전쟁과 맞물려 급격하게 성장한다.